pISSN: 1975-4604

한국음악연구, Vol.68 (2020)
pp.93~123

DOI : 10.35983/sikm.2020.68.93

만당 이혜구의 일본음악 연구 -연구 성과와 교육 방법을 중심으로-

이지선

(숙명여자대학교 교수)

이 글에서는 만당 이혜구의 일본음악의 연구 성과와 교육 방법에 대해 살펴보았다. 만당은 1953년부터 일본음악 관련 논문을 발표하기 시작하여 90세가 되던 1998년까지 45년간 총 16편의 논문을 집필했다. 연구 주제는 기악(伎樂), 삼국악(三國樂), 고마가쿠(高麗樂), 도가쿠(唐樂), 사이바라(催馬樂)로, 한일 관계 나 한중일 관계를 통해 전개된 일본음악이다. 그의 연구는 문헌 고찰을 통한 ‘음악사적 연구’와 악보 분석을 통한 ‘음악의 실체 연구’로 구분할 수 있는데, 양자 모두 일본음악 자체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한국․중국 음악과의 비교를 통해 상호 영향 관계를 규명하고 궁극적으로 한국음악의 특징을 찾아내는 작업이었다. 일본음악 연구 중 30%는 일본에서 일본어로 발표되었는데, 이는 일본음악계와의 학문적 소통을 가능하게 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만당은 자신의 연구를 교육에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그의 일본음악 강의는 연구와 연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고, 한국음악과의 비교 방법을 취하여 학생들에게 한일음악의 공통점과 차이점이 무엇인지 분명하 게 인식시켜 주었다. 만당의 학술 행보에는 “최초”라는 수식어가 많이 붙는다. 그는 한국음악학은 물론 동양음악 연구라는 미지의 길을 열고 닦아주었다. 오늘날 한국의 음악학이 다양한 분야에서 학문적으로 성장하고 많은 음악학 자들과 음악인들이 활약하고 있는 것은 평생 한국음악학 발전과 후학 양성에 힘을 쏟은 만당의 열정이 만들어 낸 결과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Mandang Lee Hye-ku’s Study of Japanese Music -Focusing on Research Achievements and Teaching Methods-

Lee, Ji-sun

In this article, I examined the research achievements and teaching methods of Mandang Lee Hye-ku’s Japanese music. Mandang began researching Japanese music from 1953 and wrote a total of 16 papers for 45 years until 1998, when he turned 90 years old. The subject of the study is Gigaku, Three Kingdoms Music, Komagaku, Togaku, and Saibara. His research can be divided into a study of the history of music through literature review and a study of the substance of music through analysis of sheet music, and ultimately finding the characteristics of Korean music through comparison with Korean and Chinese music rather than focusing on Japanese music itself. 30% of Mandang's Japanese music studies were published in Japanese in Japan, which has great significance in that it enables academic communication with the Japanese music world. Mandang actively utilized his research in education. His lectures on Japanese music were conducted in a way that was linked to research, and by taking a method of comparison with Korean music, he made the students clearly aware of the commonalities and differences of Korean-Japanese music. In Mandang’s academic progress, a lot of the modifier “first” is attached. He opened and paved the way for the study of oriental music as well as Korean musicology.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the fact that today’s musicology in Korea has grown academically in various fields, and that many musicologists and musicians are active, is the result of Mandang’s passion for the development of Korean musicology and fostering successors throughout his life.

Download PDF list




 
[08826] 서울특별시 관악구 관악로 1,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53동 213호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2) 880-7698      Fax: 02) 880-7698      E-mail: yunny95@hotmail.com
COPYRIGHT ⓒ The Korean Musicological Society. ALL RIGHTS RESERVED.